토토&프로토 베팅기법6편

보험베팅의 존재 이유


제 6편 토토&프로토, 보험베팅의 존재 이유

보험베팅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효율성…. 효율적인 비율을 따져보라

프로토 종류. 승부식, 기록식

프로토 보험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효율성입니다. 효율성을 따졌을 때 프로토에서 주력을 결정하면 보험을 몇 % 들어야 하느냐가 관건입니다.

8:2의 법칙, 7:3의 법칙 등 여러 가지가 있지만 모든 경우에 이 법칙을 들이밀 수는 없습니다. 따라서 배당에 따른 보험 비율을 살펴 어느 경우가 효율적인지 알아봅니다.

예를 들어 2배를 타깃으로 정하고 승 1.40배, 무 3.50배, 패 5.30배의 고정배당률 2폴더를 1만원 베팅한다고 하면 1.40x1.40=2배가 나옵니다.

보험을 든다면 특별한 경우가 아니고서는 패 보험을 드는 경우는 거의 없으므로 무승부 보험만 듭니다. 또 2배짜리에서 보험을 2개 이상을 드는 것도 배보다 배꼽이 커지고, 확신이 없으면 아예 포기하는 것이 좋으므로 제외합니다.

<1> 2폴더 2.0배당에 투자금의 20%를 보험에 투자하는 경우

기본적으로 1.4배짜리 2폴더 2배당에서 무승부 보험을 들면 1.40x3.50=4.9배가 됩니다. 먼저 투자금(1만원)의 20%로 무승부 보험을 들어 주력이 실패하고 보험이 적중하면 9,800원(2,000원x4.9배)이 회수됩니다. 이 경우 투자금 1만2,000원보다 적습니다. 투자금보다 적으므로 보험의 의미가 없습니다.

그래도 계산을 해보면 1.4배의 일반적인 평균 적중확률이 62% 수준이므로 0.62x0.62=0.38이며, 0.38x2만원=7,600원입니다. 평균 적중확률에 따른 주력 적중확률은 38%이며, 기대수익률은 -24%입니다. 일반 프로터들의 경우 대개 평균 적중확률로는 손익분기점에 도달하지 못합니다.

무승부 보험을 들 경우 일반적으로 무승부 확률은 30%에 미치지 못하지만, 편의상 30%로 계산하면 0.62x0.3=0.186으로 보험 적중확률은 19%입니다. 보험 적중확률에 보험시 회수되는 금액을 곱하면 0.186x9,800원=1,823원이 보험 가입 시 기대수익입니다.

따라서 1.4배에 20% 보험을 들 경우 주력 적중 수익과 보험 회수금을 합쳐 7600원+1823원=9423원이 기대수익입니다. 이러면 투자금 1만2,000원-9,423원=2,577원으로 -21.5%입니다.

즉, 평균 적중확률을 가진 일반 프로터가 베팅했을 경우 주력 적중확률은 38%로 기대수익률은 -24%이며, 보험 20% 가입 시 기대수익률은 -21.5%가 됩니다. 이 경우 보험으로 원금 회수가 안 되며, 기대수익률은 다소 개선이 되지만 효과가 미미합니다.

<2> 2폴더 2.0배당에 투자금의 30%를 보험에 투자하는 경우

다음은 투자금의 30%로 보험을 드는 경우입니다. 보험이 적중하면 4.9배x3,000원=1만4,700원이 나옵니다. 투자금 1만3,000원보다는 13%의 수익이 생기므로 일단 합격입니다.

여기서 생각해야 할 문제가 주력이 적중될 경우인데, 배당금 2만원이고 투자금이 1만3,000원이므로 54%(7,000원/13,000원)의 수익이 발생합니다. 보험을 들지 않은 경우에 비해 수익이 46% 줄었습니다.

애초 기대수익보다 절반가량이 줄었습니다. 이것은 30%를 더 투자해 기대수익률이 100%에서 54%로 줄어드는 것이므로 생불 여사와 같아서 효율성이 떨어집니다.따라서 보험의 포인트 1은 저배당에서 보험은 불필요하다는 것입니다.

그렇다면 차라리 적중확률이 높은 1.20x1.30=1.6배에 베팅하면 어떨까요. 1.2배의 평균 적중확률은 약 75%이고 1.3배의 적중확률은 약 68%입니다. 따라서 0.75x 0.68=0.51입니다. 적중확률 0.51x1만6,000원=8,160원이므로 기대수익률은 -19.4%입니다.

앞서 1.4배짜리 2폴더 2배당에서 기대수익은 7,600원이며 기대수익률은 -24%라고 했습니다. 두 가지 경우 모두 마이너스지만, 수익률 면에서 후자가 더 낮으므로 보험을 드는 것보다 차라리 적중확률이 높은 저배당을 드는 게 낫습니다. 이 점에서도 저배당에서는 보험이 불필요함을 알 수 있습니다.

보험 적중확률 0.62x0.30=0.186에 보험 시 회수되는 1만4,700원을 곱하면 0.186x1만4,700원=2,734원이 됩니다. 따라서 1.4배에 30% 보험을 들 경우, 주력 적중 수익과 보험 회수금을 합치면 7,600원+2,734원=1만334원이 총 기대수익입니다. 그러면 투자금 1만3,000원-1만334원=-2,666원으로 기대수익률은 -20.5%가 됩니다. 즉, 보험 30% 가입 시 기대수익률은 -20.5%가 됩니다.

<3> 2폴더 2.0배당에 투자금의 50%를 보험에 투자하는 경우

그렇다면 2폴더 2배당에 50% 보험은 어떨까요. 보험이 적중하면 4.9배x5,000원=2만4,500원이 나오므로 보험 적중 시 주력보다 수익이 더 생깁니다. 배보다 배꼽이 더 큰 경우입니다. 하지만 주력이 적중할 경우, 기대수익률은 33%(5,000원/15,000원)에 불과합니다. 보험을 들지 않은 경우에 비해 수익이 무려 67%가 줄어 일단 효율성이 크게 떨어집니다.

보험적중 수익은 0.186x2만4,500원=4,557원입니다. 주력 적중 수익 7,600원+보험 적중 수익 4,557원=1만2,157원이 기대수익입니다. 따라서 투자금 1만5,000원-1만2,157원=-2843원으로 50% 보험 가입 시 기대수익률은 -19%입니다. 참고로 2폴더 2배당에 100% 보험을 들면 적중확률에 관계없이 기대수익률 0%이므로 당연히 제외합니다. 어느 쪽이 주력이고 어느 쪽이 보험인지 분간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.

종합하면 평균 적중확률로 보험을 들었을 경우 기대수익률은 보험 20%에 -21.5%, 보험 30%에 -20.5%, 보험 50%에 -19%로 적자 폭이 줄어듭니다. 평균 적중확률이 낮은 상태이므로 적자 폭이 줄었지만, 적중확률이 높은 경우 수익이 약간씩 증대하는 개념입니다. 하지만 수익률은 보험 30%에 54%, 보험 50%에 33%로 낮아지고 있으므로 보험의 효율성은 의문이 듭니다. 따라서 저배당에서 보험은 무용지물인 셈입니다.